[ghost] [memory] [memory*]
   Ghost page. *

Saturday, November 5, 2005   07:24 pm

     온 세상의 적의가.
     나를 향해 꿈틀거릴때.
    
    

Monday, July 25, 2005   11:45 am

     welcome.
    
    
    

Sunday, July 24, 2005   5:52 pm

     과거는 잊으면서 살아나고
     현재는 흐르면서 잊혀지고
     미래는 죽어가며 흘러온다
    

Tuesday, May 3, 2005   11:06 am

     lost "the raison d'etre"
    
    
    

Wednesday, February 25, 2004   11:36 am

     I'm psychiee.
     세상은 병자들이 점령했다.
    
    

Monday, January 12, 2004   04:38 pm

     쌓이지 않는 눈은
     고일 곳을 잃어버린 내 마음과 같다.
    
    

Saturday, January 10, 2004   10:02 am

     need or must or like.
    
    

Monday, December 1, 2003   09:52 am

     exhaust.
    
    

Friday, October 24, 2003   11:56 am

     regret.
    
    
Tuesday, June 3, 2003   09:28 am

     마음에
     염증[炎症]이 난건지,
     염증[厭症]이 난건지..
    
    
Wednesday, May 7, 2003   01:38 pm

     얼마에 한번 만나야 우리사이가 변했다고 말할수 있을까.
     날마다 마주보고 웃는다고 우리는 영원하다 믿을 수 있을까.
     멀리있어 묽어지고 가까이 있어 진해지는 게 그리움은 아니듯
     늘 함께 있지 않아도 애써 기억하지 않아도 넉넉한 너를 사랑이라 부른다.
     우리가 스스로의 일에 열심일때 보고픔도 없이 잊혀짐도 없이
     서로 다른 하늘 아래 살아도 결국은 한 하늘 나이를 먹는다고
     낯설어지지 않는 친구야, 너의 건강을 빈다
     // 넉넉한...
    
    
Monday, April 28, 2003   02:26 pm

     결국은.
     너와난 다른 세상에 빠져있는 것을.
    
    
    
    
Wednesday, March 19, 2003   11:23 am

     smoke.
     소유할수 없는 답답함.
     흐려진 시야.
     고민의 상징.
    
    
Tuesday, March 11, 2003   08:53 am

     태양은 과거고 세상은 현재고,
     "달"은 미래다.
    
    
Wednesday, March 5, 2003   11:28 am

     숨바꼭질.
     자신을 바라봐주길 원하는 사람에게는,
     점점 더 자신을 숨겨가는 본능.
    
    
Wednesday, February 19, 2003   11:07 am

     길road은 길path과 다르다.
     세상은 온통 길road로 가득차버린다,
     슬픔의 흔적만이 남아.
    
    
Saturday, February 8, 2003   09:27 am

     얼그레이.
     안도. 휴식.
    
    
Wednesday, February 5, 2003   09:27 am

     내 모습을 향한 모욕감.
     그 안에서 부끄러움을 찾는다.
    
    
Monday, January 27, 2003   11:12 am

     오이디푸스[Oedipus].
     무지[無知]란것은 아무런 변명도 될수 없다.
    
    
Tuesday, January 21, 2003   10:01 am

     친구들, 추억들.
     사랑이란건 그 속에 나를 옭아매기위한 노력일뿐이다.
    
    
Tuesday, January 7, 2003   09:58 am

     어머니생신. 12/05
     슬픔은 타고나는 것이 아니라 배우는 것이다.
    
    
Monday, January 6, 2003   08:41 am

     시간이란건 악세사리일뿐.
     나는 아직도 추억 속을 헤매이고있다.
    
    
Thursday, January 2, 2003   09:01 am

     2000 + 3
     불길한 숫자.
     쓰러져가는 사람들.
    
    
Tuesday, December 24, 2002   08:58 am

     dark christmas eve.
     어두운 하늘은 사람들에게 침묵을 준다.
     하루종일 빌딩안에 갇혀사는 사람들은,
     하늘이 전해주는 침묵을 깨닫지 못한다.
    
    
Monday, December 16, 2002   09:19 am

     the gentle rain.
    
    
Saturday, December 14, 2002   09:07 am

     If you're lost, you can look and
     You will find me, time after time.
     If you fall, I will catch you
     I'll be waiting, time after time.
    
Thursday, December 12, 2002   09:33 am

     남들의 고민을 듣다보면.
     그들과 같은 나의 모습에 당황한다.
     난 고민조차 익숙치 못하다.
    
    
Monday, December 9, 2002   09:25 am

     고쳐지지 않는것.
     정말 보기 싫지만, 점차 닮아가는 느낌.
    
    
Sunday, December 8, 2002   11:25 pm

     오랜만의 눈이군요.
    
    
     http://psychiee.wo.to      http://psychiee.zoa.to